방송

Home >  연예  >  방송
감우성-김하늘, 마지막까지 빛나는 감성 연기 펼친다!

기사입력 [2019-07-16 14:59]

바람이 분다감우성과 김하늘의 여정이 마지막 종착역에 도착한다.

 

바람이분다_01.jpg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가 최종회를 앞둔 오늘(16), 도훈(감우성 분)과 수진(김하늘 분)의 행복이 담긴 일상을 포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난 15회에서는 모든 기억을 잃어버린 도훈과 그의 곁에서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는 수진, 딸 아람(홍제이 분)의 모습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사소하고 평범한 일상이지만 가족들과 함께하는 순간은 어둠 속에 빛나는 별처럼 특별했다. 도훈이 기록으로 남긴 과거의 기억들이 힘겨운 현실을 버텨내는 수진에게 용기가 됐다. 암흑 속을 걷는 순간에도 가족들의 사랑으로 이겨내는 도훈에게 아직 희망이 있었다.

 

바람이분다_02.jpg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밝은 미소를 짓고 있는 도훈과 수진이 담겨있다. 수많은 고난과 위기를 넘어 서로의 곁에 남은 두 사람. 한결 편안해진 도훈과 나란히 앉아 그를 바라보는 수진의 미소가 그 어느 때보다 행복으로 가득하다. 이어진 사진에는 도훈의 가족과 친구들이 한자리에 모여 파티를 열고 있다.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하는 풍경은 평범하지만 그래서 더 뭉클함을 자아낸다. 케이크 모양의 루미 초콜릿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 누구보다 아빠가 만든 초콜릿을 자랑스러워했던 아람이기에 활짝 웃는 표정이 보는 이들도 미소 짓게 만든다. 가족사진을 찍는 도훈의 모습에서도 이들이 들려줄 마지막 이야기에 기대를 더한다.

 

바람이분다_03.jpg

 

오늘 최종회에서는 힘겨운 현실을 이겨내고 행복을 찾아가는 도훈과 수진의 여정이 마침표를 찍는다. 서로를 향한 마음으로 어느 시간 속에서도 사랑을 그려가던 두 사람. 모든 걸 잊어가는 도훈을 대신해 사랑하고 기억하겠다는 수진과 사라진 기억 속에서도 본능처럼 수진을 좇는 도훈의 진심이 마지막까지 애틋한 감성을 불러일으킬 전망.

    

한편, ‘바람이 분다최종회는 오늘(16) 930JTBC에서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드라마하우스)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