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감우성-김하늘, 애틋한 키스 두근두근~

기사입력 [2019-07-01 10:00]

바람이 분다감우성과 김하늘의 깊고 단단해진 두 번째 사랑이 시작된다.

 

바람이분다_01.jpg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측이 도훈(감우성 분)과 수진(김하늘 분)의 키스 1초 전을 공개했다. 먼 길을 돌아 마주한 만큼 서로를 향해 직진하는 두 사람의 마음이 설렘을 증폭한다.

 

수진은 힘든 현실에도 도훈의 곁에 남기로 결심했다. 가족과 친구들의 반대가 거셌지만, 도훈의 사랑에 용기로 답한 수진의 결심은 흔들리지 않았다. 가슴을 저미는 짙은 멜로에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함께 하는 내일을 꿈꾸는 두 사람의 여정에 많은 시청자들이 공감과 응원을 보내고 있는 것.

    

바람이분다_02.jpg

바람이분다_03.jpg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행복한 순간을 만끽하는 도훈과 수진이 담겨 있다. 도훈이 홀로 5년을 지켜왔던 집 앞 벤치. 나란히 앉은 두 사람은 두 번 다시 헤어지지 않겠다는 듯 손을 꼭 맞잡고 있다. 떨어질 줄 모르는 달콤한 눈 맞춤은 애틋하고 뭉클하다. 서로에게 이끌리듯 다가가는 도훈과 수진. 서로의 존재를 확인이라도 하듯 꼭 끌어안은 애틋한 포옹이 행복한 미래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수진과 아람(홍제이 분)의 행복을 위해 홀로 마지막을 준비했던 도훈에게 기적이 찾아왔다. 수진이 도훈의 곁에 남기로 한 것. 하지만 알츠하이머는 환자보다 지켜보는 사람이 더 견디기 힘든 병이다. 버틸 만큼 버티다가 포기하면 더 힘들다는 미경(박효주 분)의 말처럼 이들에게는 녹록지 않은 현실이 기다리고 있다. 오늘(1) 방송되는 11회에서는 도훈과 수진의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이 그려진다. 도훈이 잃어가는 기억 속에서 행복을 붙잡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바람이 분다’ 11회는 오늘(1) 930JTBC에서 방송된다(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드라마하우스)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