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채시라, 김상중에게 아찔한 경고 눈빛 발사

기사입력 [2019-05-15 13:18]

'더 뱅커' 감사 김상중이 감사실 꼴통들과 2차 거리 투쟁에 나선다. 김상중이 은행장 유동근의 독단에 맞서 ‘은행 합병 반대 지지 서명 운동’을 개시한 것. 이를 본 채시라가 그에게 아찔한 경고를 날리며 위태롭게 대치한 모습도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더뱅커_김상중 감사실 꼴통들과 합병 반대 지지 서명 운동 개시 채시라 아찔 경고 (4).jpg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측은 15일 감사 노대호(김상중 분)와 부행장 한수지(채시라 분)가 대립각을 세운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뱅커_김상중 감사실 꼴통들과 합병 반대 지지 서명 운동 개시 채시라 아찔 경고 (1).jpg

 

더뱅커_김상중 감사실 꼴통들과 합병 반대 지지 서명 운동 개시 채시라 아찔 경고 (2).jpg

 

더뱅커_김상중 감사실 꼴통들과 합병 반대 지지 서명 운동 개시 채시라 아찔 경고 (3).jpg

 

더뱅커_김상중 감사실 꼴통들과 합병 반대 지지 서명 운동 개시 채시라 아찔 경고 (5).jpg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호가 감사실 직원들과 함께 대한은행과 명성은행의 합병을 반대하며 지지 서명 운동에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대한은행 직원들에게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분, 이하 강행장)가 독단적으로 진행하려는 은행 합병의 진짜 진실을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

 

그런 대호를 본 수지의 모습도 포착됐는데, 그녀는 한걸음에 대호 앞을 막아서며 날카로운 경고의 눈빛을 발산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감사실 직원들도 그녀의 등장에 바짝 기가 죽은 모습으로 두 사람의 대치를 주시하고 있다. 그러나 대호는 이에 굴하지 않고 당당히 그녀와 맞서고 있어 두 사람의 날 선 대립을 예고하고 있다.

 

서로 다른 신념을 가지고 자신의 길을 걷고 있는 대호와 수지. 두 사람이 감사와 부행장의 위치에서 흔들리는 대한은행을 어떻게 지켜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오늘(15) 수요일 밤 10시에 29-30회가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MBC ‘더 뱅커’)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 [비하인드 무비스토리] `남자..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