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유준상, 병실 찾아온 전혜빈-신동미에 환한 미소!

기사입력 [2019-03-13 13:04]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과 신동미의 극과 극 분위기가 포착됐다. 침상 위에서 웃음꽃을 활짝 피우고 있는 유준상과 달리 신동미는 사뭇 긴장한 듯 ‘엄근진(엄숙하고 근엄하고 진지하다)’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 이어 전혜빈에게 신신당부하는 신동미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모은다.

 

왜그래 풍상씨_유준상 신동미 180도 극과 극 분위기 포착 (1).jpg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13일 병원 환자복을 입고 환하게 웃는 풍상씨(유준상 분)와 그를 안쓰럽게 바라보는 셋째 정상(전혜빈 분), 아내 간분실(신동미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왜그래 풍상씨_유준상 신동미 180도 극과 극 분위기 포착 (2).jpg

 

왜그래 풍상씨_유준상 신동미 180도 극과 극 분위기 포착 (3).jpg

    

앞서 분실은 풍상을 살리기 위해 간을 이식하기로 결심했다. 그녀는 자신의 공여를 극구 반대할 풍상을 염려해 정상에게 익명의 공여자가 나타났다고 거짓말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와 같은 분실의 헌신적인 사랑은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두 부부의 앞날에 대한 뜨거운 응원을 이끌어냈다.

 

 

이 가운데 풍상의 병실을 찾은 정상과 분실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모처럼 환한 미소를 짓는 풍상과 그런 풍상을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정상의 모습은 가슴을 찡하게 만든다.

 

반면 분실은 풍상의 미소에 긴장한 듯 살짝 굳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어 병실 밖으로 나온 그녀가 정상을 붙잡고 당부의 말을 건네고 있어 두 사람의 대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왜그래 풍상씨 오늘(13일) 수요일 밤 10시에 37-38회가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초록뱀미디어)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 [비하인드 무비스토리] `남자..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