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첫 방송 D-1, 눈이 부시게 훈훈한 본방사수~

기사입력 [2019-02-10 11:32]

첫 방송 D-1, 눈이 부시게 훈훈한 본방사수~

‘눈이 부시게’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이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본방 사수 독려 메시지와 함께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김수진, 제작 드라마하우스)가 뜨거운 기대 속에 드디어 내일(11일) 첫 방송 된다. 2019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깊이가 다른 감성을 불어넣을 레전드 조합과 김석윤 사단의 시너지는 따듯한 웃음 속 짙은 여운을 선사할 차원이 다른 시간 이탈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이에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이 애정 넘치는 본방 사수 메시지와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뒤엉킨 시간 속에 갇혀 한순간에 70대로 늙어 버린 스물다섯 ‘혜자’. 자신의 이름과 같은 캐릭터로 파격 변신을 선보이는 ‘국민배우’ 김혜자의 결이 다른 연기는 ‘눈이 부시게’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김혜자가 아니면 불가능한 사랑스럽고 현실적인 연기로 인생의 깊이를 풀어낸다. 지금까지 숱한 배역을 연기해온 관록의 김혜자도 “정말 파란만장한 역”이라고 설명할 정도. 김혜자는 “‘혜자’를 통해 내 일생을 다시 살아본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많은 분들이 ‘눈이 부시게’를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깔깔거리고 웃으며 보면서도 내 일생을 보는 것 같은 감정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자신의 삶을 비추어보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드라마의 깊은 의미를 짚어냈다.

김혜자와 함께 2인 1역에 나서는 한지민에게도 ‘눈이 부시게’와 ‘혜자’가 주는 의미는 남다르다. 한지민은 “드디어 내일 밤 9시 30분, 시청자 여러분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어드릴 눈이 부신 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시작된다. 뒤엉킨 시간 속에 갇힌 혜자의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어 떨린다. 특별한 사연을 지닌 혜자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지민이 짚어낸 관전 포인트는 변신과 시간, 공감이다. 한지민은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모습과는 사뭇 다른 캐릭터로 인사드리게 됐다”며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며 살고 있는 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시간을 돌리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혜자가 들려드릴 공감의 순간을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오는 11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드라마하우스)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