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설렘 증폭하는 김유정, ‘아련’ 눈빛까지

기사입력 [2019-01-20 12:12]

윤균상, 김유정의 심쿵엔딩 미공개 스틸을 공개했다.

 

02.jpg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측은 20일 눈물의 키스로 애틋한 설렘을 자극하며 또 한 번 심쿵엔딩을 경신한 솔결커플윤균상, 김유정의 미공개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04.jpg

    

지난 12회 방송에서 선결(윤균상 분)은 때로는 박력 넘치고, 때로는 한없이 애틋한 직진 고백으로 오솔(김유정 분)의 마음을 두드렸다. 설렘으로 휘몰아치는 선결의 고백에 점점 커지는 진심을 숨길 수 없게 된 오솔이 끝내 마음을 돌리며 마침내 두 사람의 쌍방로맨스에도 막이 올랐다. “이제 내 옆에서 한 발짝도 떨어지지 말라는 선결의 애틋한 고백에 아무 데도 안 간다. 24시간 내내 같이 있자고 약속하며 그의 마음을 받아들인 오솔. 특히, 서로의 진심을 확인한 눈물의 입맞춤은 뜨거운 화제를 일으켰다.

 

03.jpg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설렘으로 연애 세포를 자극 중인 솔결커플윤균상, 김유정은 회를 거듭할수록 한층 더 깊어진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오솔을 향한 눈물의 고백 씬을 앞두고 대본 열공 모드에 돌입한 윤균상의 모습이 포착됐다. ‘솔결커플의 쌍방로맨스 시작을 알리는 주요 장면인 만큼, 대본에 집중한 표정과 진지한 눈빛이 남다르다. 촬영 직전까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윤균상의 모습에서 캐릭터와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과 연기에 대한 끝없는 고민이 엿보인다. 윤균상은 오솔을 만나 처음 사랑을 배운 선결의 변화를 디테일한 연기로 그려내며 설렘을 증폭하고 있다.

 

김유정의 아련한 눈빛 연기도 설렘 지수를 높이는 데 한몫 더했다. 서로를 향한 진심을 알면서도 오랫동안 그의 고백을 외면해야 했던 오솔. 윤균상을 바라보는 김유정의 따뜻한 눈빛은 홀로 가슴앓이한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와 미안함부터 선결을 향한 애틋한 마음까지 오솔의 복잡미묘한 감정을 완벽하게 담고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또한,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심쿵엔딩을 생성 중인 솔결커플윤균상, 김유정의 열연 모먼트는 다시 한번 설렘을 자극한다. 두 손을 맞잡은 두 사람의 심쿵눈맞춤에 이어, 눈물 흘리며 김유정에게 입을 맞추는 윤균상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일렁이게 만든다. ‘믿보배윤균상, 김유정의 말이 필요 없는 연기력과 차원이 다른 커플케미는 비로소 시작된 솔결로맨스의 향방을 더욱 궁금케 한다.

     

한편,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30JTBC에서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오형제)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 [비하인드 무비스토리] `남자..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