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이종석-신혜선, 그림 같은 눈맞춤 ‘아련’

기사입력 [2018-12-03 10:22]

이종석-신혜선, 그림 같은 눈맞춤 ‘아련’

이종석과 신혜선이 마주한다.

SBS TV시네마 ‘사의찬미’(극본 조수진/연출 박수진)은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신혜선 분)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이종석 분)의 일화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 11월 27일 첫 방송된 ‘사의찬미’는 100여년을 뛰어넘은 슬프지만 눈부시게 아름다운 사랑, 감각적인 연출과 영상미,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안방극장을 애틋하게 물들였다.

방송 첫 주부터 ‘사의찬미’가 이토록 폭발적인 화제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결정적 요인은 주인공으로 나선 두 배우 이종석, 신혜선이다. 2018년을 대표하는 두 청춘 배우가 섬세하고도 아름다운 감정선으로 슬픈 사랑을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인 것이다.

특히 경찰서에서 풀려난 김우진과 그를 기다리던 윤심덕이 재회하는 장면, 윤심덕 눈에서 또르르 눈물이 흐르던 엔딩 장면은 드라마 ‘사의찬미’가 품고 있는 사랑의 깊이와 의미를 되새기게 만들며 TV앞 시청자의 가슴을 아련하게 두드렸다.

무엇보다 100여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어도 완벽한 이종석, 신혜선의 어울림이 감탄을 자아낸다. 그저 서로를 바라보고 눈을 맞추고 있을 뿐인데 보는 사람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드는 것이다. 매 작품 설득력 있는 연기로 작품의 깊이를 더하고 감정선을 만들어 온 배우들이기에, 이들이 ‘사의찬미’에서 그리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이 더욱 애틋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이와 관련 ‘사의찬미’ 관계자는 “드라마 ‘사의찬미’는 윤심덕과 김우진의 사랑이야기, 암울한 시대를 살아야 했던 두 청춘의 아픔을 그린 드라마다. 그만큼 사랑과 아픔을 그려갈 두 주인공의 역량이 중요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종석, 신혜선은 깊이 있는 연기력과 호흡, 어울림으로 ‘사의찬미’ 속 김우진과 윤심덕을 소화했다.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종석과 신혜선의 만남. 이들이 그려낼 100여년 전 슬프도록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와 청춘의 아픔. 2018년 겨울 안방극장을 애틋함으로 물들일 SBS TV시네마 ‘사의찬미’ 3~4회는 오늘(3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너에..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아주..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