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Home >  연예  >  방송
‘브레인’ 신하균, ‘레전드급 스타일링’ 시선집중!

기사입력 [2011-12-16 09:25]

‘브레인’ 신하균, ‘레전드급 스타일링’ 시선집중!

‘브레인’ 신하균의 ‘레전드급 스타일링’이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이끌고 있다.

신하균은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KBS 2TV 월화드라마 `브레인`(극본 윤경아 연출 유현기 송현욱)에서 신경외과 전임의 이강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신하균은 스마트한 전문직을 갖고 있는 의사 역할에 맞는, 깔끔하면서도 댄디한 스타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하얀 가운을 입어도 숨길 수 없는 신하균의 치명적 매력이 예리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셈이다.

특히 신하균은 와이셔츠와 넥타이까지 갖춰 입은 정장 패션 속에서도 섬세한 감각을 살린 스타일링을 완성하고 있다. 연보라색, 하늘색, 짙은 푸른색 등 다양한 색깔의 셔츠에 스트라이프, 동물, 도트 등 각종 무늬가 눈에 띄는 셔츠를 매치해 세련된 느낌을 더하고 있다. 하얀 가운을 입는 의사라는 직업의 특성상 셔츠와 넥타이의 조화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는 점을 부각시킨 것.

여기에 신하균은 날씨가 추워지면서 단색 목폴라로 목을 따뜻하게 감싸는가 하면 와이셔츠 위로 니트를 덧입어 겨울의 느낌을 물씬 뿜어내고 있다. 또한 신하균은 전체적으로 옷에 꼭 맞는 스타일로 매치해 단정하고 깔끔한 분위기를 살리는데 힘쓰고 있다. 일에 있어서만큼은 똑 부러지는 완벽남의 까칠함이 단정한 옷매무새를 통해서도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신하균은 오랫동안 함께 일해 온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의상과 관련된 논의를 많이 하는 편이다. 신하균의 스타일을 담당하고 있는 한 관계자는 “의상을 선정하기 전 항상 대본의 상황과 감정을 고려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의상을 고르는 편”이라며 “눈에 띄는 스타일이나 화려함 보다는 시청자들의 몰입을 방해하지 않고 역할에 잘 녹아들 수 있는 의상이 첫 번째 선정 요건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브레인’을 통한 신하균의 스타일리시함은 여심을 뒤흔들기에 충분한 섹시한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는 상황. 레전드급 연기력과 함께 신하균의 스타일링 또한 우월하다는 평가가 쏟아지며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코디 찬양’이 쏟아질 정도다.

‘브레인’의 한 시청자는 “연기력이 뛰어나 신하균을 다시 보게 됐는데 어느 덧 그의 깔끔한 차림새와 세련된 옷발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어느 때보다도 신하균을 더 의젓하고 멋지게 표현해주는 것이 스타일의 힘인 것 같다. 실제로도 병원에 저런 의사 선생님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강훈(신하균)은 어머니 순임(송옥숙)의 악성 뇌암 사실을 알게 된 후 김상철(정진영) 교수를 찾아가 어머니를 살려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상철이 수술 도중 아버지를 죽게 만든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강훈은 자존심을 버린 채 상철에게 마지막 희망을 모두 걸기로 작정한 것. 격렬한 맞대결을 펼치며 극한의 상황까지 치달은 강훈과 상철이 어떤 행보를 걷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브레인’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권현진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CJ E&M)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