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배성우, 환장의 ‘쌍박’ 달라진 분위기 포착

기사입력 [2020-11-27 15:43]

날아라 개천용권상우, 배성우의 새로운 싸움이 시작된다.

 

03_권상우X배성우.jpg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 측은 8회 방송을 앞둔 27, 환장의 쌍박콤비 박태용(권상우 분)과 박삼수(배성우 분)의 심상치 않은 변화를 감지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01_권상우.jpg

 

02_배성우.jpg


지난 방송에서는 새로운 사건을 쫓는 두 개천용의 분투가 그려졌다. 이유경(김주현 분)은 대법원장 조기수(조성하 분)의 오판 관련 보도가 어려워지자 박태용, 박삼수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가 오판했던 제주도 간첩 사건의 진실을 마주한 박태용은 곧바로 재심에 돌입했고, 기자의 이 발동한 박삼수는 오성시 트럭 기사 살인사건 취재에 나섰다. 하지만, 이미 종결된 사건을 파헤치기란 쉽지 않았다.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한 두 사람이 돌파구를 찾아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04_권상우.jpg

 

05_배성우.jpg


공개된 사진 속 박태용과 박삼수의 극한 감정 3단 변화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불의 앞에서 브레이크 없는 직진을 하던 박태용과 박삼수이기에, 깊은 고민에 빠진 얼굴이 흥미롭다. 박삼수의 멱살을 잡은 채 날카로운 펜촉으로 위협하는 박태용의 돌발행동도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진 사진 속 눈가가 붉어진 박삼수를 담담히 바라보는 박태용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변화를 예고한다.

 

정의감과 무모한 열정 하나로 의기투합했던 두 개천용은 삼정시 3인조 재심 재판의 승소를 이끌며 기적을 이뤄냈다. 숨 돌릴 시간도 없이 각각 제주도 간첩 사건과 오성시 트럭 기사 살인사건을 쫓으며 의지를 불태웠던 박태용과 박삼수. 맨몸으로 부딪히며 돌진하는 이들도 멈춰 세운 위기는 무엇일지, 한층 뜨거워질 정의구현 역전극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8회는 2710시에 방송된다(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스튜디오앤뉴)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