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구미호뎐’ 이동욱-조보아, 설렘 가득 집 초대 ‘쓰담쓰담’

기사입력 [2020-10-15 14:59]

구미호뎐이동욱과 조보아가 수줍어하는 미소 속 설렘 가득집 초대 겸상 투샷을 공개, 달라진 분위기를 예고했다.

 

01.jpg


지난 방송분에서는 이연(이동욱)이 어화도에서 산 제물이 될 뻔한 남지아(조보아)를 구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남지아가 어디 있는지 몰라 애타게 찾았던 이연은 반딧불이의 도움으로 남지아를 발견, 위기에 처한 남지아를 살리기 위해 자연을 다스리는 전직 산신의 능력을 사용했다. 더욱이 이연은 달맞이꽃을 놓은 무당의 머리 위로 벼락을 내리쳐 사람인 무당을 죽게 만들었던 것. 그러나 이로 인해 이연은 금기를 깨버렸고, 그 후 어화도의 모든 사람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지면서 충격을 안겼다.

 

02.jpg

 

03.jpg

 

04.jpg

 

이와 관련 이동욱과 조보아가 설렘을 증폭시키는 로맨스의 전조 장면을 그려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이연이 남지아의 집에 초대돼 방문한 장면. 이연은 수줍은 표정으로 꽃다발 대신 쑥 다발을 내밀었고, 쑥 다발을 받은 남지아는 환한 미소로 기쁨을 드러낸다. 뿐만 아니라 정성이 깃든 남지아의 밥상에 만족해하던 이연은 남지아의 갑작스러운 쓰담쓰담에 깜짝 놀람과 동시에 묘한 분위기를 드리워 둘 사이의 온도 변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이연과 남지아는 맨 처음 짙은 경계심으로 으르렁하던 때와는 사뭇 다른 편안한 태도로 한층 가까워진 사이를 증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하지만 이연은 남지아가 예전 아음과 똑같은 쓰다듬기와 귀를 막는 행동을 보이자 심쿵을 감추지 못하는 것. 과연 남지아가 드러낸 제스처는 우연일지, 운명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구미호뎐’ 4화는 15일 밤 1030분에 방송.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