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굿캐스팅’ 6인 6색 캐릭터 포스터 매력 폭발!

기사입력 [2020-04-10 12:48]

굿캐스팅최강희-이상엽-유인영-이준영-김지영-이종혁 등 6인의 배우가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66색 매력의 캐릭터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굿캐스팅 C 백찬미_pick.jpg

 

굿캐스팅 C 윤석호_pick.jpg

 

굿캐스팅 C 임예은_pick.jpg

 

굿캐스팅 C 강우원_pick.jpg

 

굿캐스팅 C 황미순_pick.jpg

 

굿캐스팅 C 동관수_pick.jpg

  

오는 27()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 독특한 스토리 설정력과 탄탄한 필력을 두루 갖춘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등에서 몰입도 높은 연출력으로 호평 받아온 최영훈 감독의 신선한 조합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이와 관련 굿캐스팅’ 6인의 배우가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각자의 캐릭터를 100% 싱크로율로 소화해 낸 캐릭터 포스터 6종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능력치는 만렙이나 그에 못지않은 똘기를 장착해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백찬미 역 최강희는 각 잡힌 블랙 슈트를 입고 한 손에 권총을 쥔 강렬한 이미지로 국정원 블랙요원다운 카리스마를 내뿜었다. 여기에 딴 놈은 몰라도 너는 내 손으로 잡는다라는 강렬한 캐릭터 로그라인이 더해지며, 과연 어떤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완벽한 학벌에 집안, 꽃미남 외모에 세심한 매너까지 갖춘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 이상엽은 스트라이프 슈트에 베스트와 넥타이까지 갖춘 완벽 조합의 스타일링으로 넘사벽 사기캐다운 포스를 뽐냈다. 여기에 믿을 수 없는 사람은 옆에 안둬라는 단호한 멘트와 함께, 누군가에게 경고를 날리는 듯 한 매서운 눈빛을 발산, 보는 이의 시선을 압도했다.

 

유인영은 올리브 빛 슈트를 입고 셔츠 깃을 매만짐과 동시에, 날카로운 눈빛과 다부진 입매로 뇌섹녀 면모와 어리바리 허당미를 동시에 갖춘 화이트 요원 임예은 역의 지적인 매력을 표현해냈다. 또한 걱정 마요. 현장도 잘 할 수 있어요라는 말로 현장 업무를 지원하는 화이트 요원에서 졸지에 현장 요원으로 차출돼 각종 사고를 맞닥뜨리게 될 임예은의 활약상을 기대하게 했다. 만년 기대주에서 초대박 드라마 주조연을 맡은 후 일약 톱스타로 발돋움하게 된 라이징 핫스타 강우원 역 이준영은 각종 화려한 액세서리를 매치해 어디를 가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화려한 톱스타의 면모를 표현했다. 또한 도도한 표정으로 내 정체가 뭐긴요. 우주 탑스타죠라는 당돌한 멘트를 한껏 살려내 까칠한 톱스타에 완벽 빙의한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한 때는 현장에서 날고 기던 블랙요원이었지만, 어느덧 갱년기가 더 두려운 18년 차 주부가 된 황미순 역 김지영은 깜찍한 뽀글 머리를 한 채 동그란 눈을 빛내며 특근수당 주시면 잡아드리고 어떻게...잡아 말아?”라는 능청스런 멘트로 웃음을 더했다. 걸핏하면 하극상을 일삼는 돌아이 요원 백찬미, 현장 일엔 깜깜이인 화이트 요원 임예은, 악연으로 엮인 입사 동기 황미순이 모인 자타공인 오합지졸 마이너 팀수장인 동관수 팀장 역 이종혁은 깔끔한 슈트에 28 가르마 헤어스타일로 단정함을 뽐냈고 오해가 있으신가본데, 팀장은 접니다라는 의문의 선전포고를 날려 캐릭터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아무도 모른다후속으로 오는 27()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