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표예진, 눈빛과 걸음마저 당당함으로 무장

기사입력 [2019-11-30 10:41]

표예진이 VIP 전담팀을 술렁이게 만든 ‘180도 변신 출근을 감행한다.

 

01.jpg

 

표예진은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하루아침에 VIP 전담팀으로 발령되는 파격 승진을 거듭하며 부사장(박성근)과 염문설에 휘말리고 있는 온유리 역을 맡았다. 온유리는 갖은 장애물 속에서도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해 임하는 모습으로 응원을 불러일으켰지만, 수상한 사생활과 각종 소문, 행보가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02.jpg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온유리가 티포네전 행사 중 화장실에서 마주한 이명은(전혜진)으로부터 악설을 들은 데 이어, 행사장 한복판에서 와인 세례까지 받게 되면서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소문으로만 돌던 온유리와 부사장과의 관계가 확실시되는 와중에, 엔딩에서 오늘 한 번만 와 주면 안 돼요?’라는 문자에 나정선(장나라)과의 약속을 어기고 달려온 박성준(이상윤)이 옥탑방 앞에서 눈물을 쏟아내는 온유리를 애틋하게 끌어안는 모습이 담겼던 터. 베일에 꽁꽁 감춰졌던 당신 팀 남편 여자가 온유리로 밝혀져 핵소름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표예진이 파격 승진에 이어 파격 변신을 거듭하며 역대급 파격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온유리가 180도 달라진 자태로 VIP 전담팀에 출근하자, 팀원들이 놀라움을 드러내는 장면. 온유리는 트레이드 마크였던 단정한 신입 사원 복장은 벗어 던지고 트위드 원피스에 높은 하이힐, 그리고 헤어스타일까지 완벽 세팅한 채 출근한다. 팀원들의 쏟아지는 눈빛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당당히 자신의 자리에 안착하는 온유리의 모습이 이어지면서, 온유리에게 무슨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일지 궁금증이 솟구치고 있다.

 

03.jpg

 

04.jpg

 

하지만 촬영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몰입도를 끌어올렸고, 극중 온유리로 인해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는, 무겁게 가라앉은 분위기를 조성했다. 또한 표예진도 쏠리는 시선에 단단한 결심을 머금고 걸음을 옮기는 자태로 VIP 전담팀에 고요한 폭풍을 불러오는 장면을 완성시켰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VIP’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SBS)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