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배가본드’ D-2 배수지, 카리스마 블랙요원으로 완벽 변신

기사입력 [2019-09-18 12:53]

배가본드배수지가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는, 도발적인 블랙 작전 수행현장이 포착됐다.

 

01 (1)-.jpg

 

오는 920()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01 (3)-.jpg

 

 

01 (2)-.jpg

 

배수지는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 역으로 나선다. 화염 속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해병대의 전설 아버지로 인해 졸지에 소녀가장이 돼버린 사연을 가진 캐릭터로 사랑스럽고도 강인한 양면의 매력을 가진 인물. 고해리는 민항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진 후 생각지도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면서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게 된다. 배수지는 온갖 고초를 겪으며 성장해가는 고해리의 세밀하고도 복잡한 감정선을 능동적으로 표현해낼 예정이다.

 

01 (4).jpg

 

이와 관련 배수지가 모로코 한국대사관 영사방 안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는 수상하고도 도발적인 자태를 연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영사방 의자에 앉아 쭉 뻗은 각선미를 뽐내던 고해리가 어쩐 일인지 재빠른 손놀림으로 자신의 스타킹을 일부러 찢어내고 있는 장면. 뒤이어 누군가가 등장하자, 고해리는 태연한 척 바라보며 해사한 미소와 사랑스러운 눈빛을 발산한다.

 

하지만 이내 고해리는 웃음기를 싹 걷은 표정으로 돌변, 누군가와 통화를 한 후 급기야 의자 위로 올라가 벽에 걸린 태극기를 떼어 내고 마치 비밀 지령이라도 수행하는 듯 급박한 상황을 펼쳐낸다. 국정원 블랙요원인 고해리에게 상부의 작전 지시가 떨어진 것인지, 이유와 결과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배수지는 액션과 심리전이 오가는 고도의 촬영 속에서도 늘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던 상황. 실제 고해리 캐릭터 분석을 위해 긴 시간 물심양면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진 배수지는 위기의 순간 재치를 발휘해야 하는 이 장면에서 능청스러움과 급변하는 카리스마를 자연스럽고 매끄럽게 소화, 제작진을 사로잡았다. 본래의 신분은 물론, 성격마저 변화시켜 정체성을 숨겨야하는 블랙요원 고해리의 딜레마적 상황과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선에 완벽히 몰입, 한씬 한씬을 노력하며 표현해내는 배수지의 열연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한편 배가본드는 오는 920일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