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김하늘 바라보는 감우성의 매서운 눈빛

기사입력 [2019-07-09 13:44]

감우성, 김하늘에게 심상치 않은 변화가 감지됐다.

 

바람이분다_01.jpg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9일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도훈(감우성 분)의 변화와 충격을 받은 수진의 혼란스러운 표정을 포착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지난 13회 방송에서는 도훈의 기억을 되찾아주려는 수진의 노력이 그려졌다. 사라진 기억 속에서 과거의 추억을 되짚는 두 사람의 데이트는 애틋했다. 또다시 변화를 맞은 도훈은 수진과 처음 만났던 시절로 돌아갔다. 힘겨운 현실 앞에 또 다른 벽을 만난 수진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바람이분다_03.jpg

 

바람이분다_02.jpg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불안함을 더욱 고조시킨다. 즐거워야 할 홈 파티에 심상치 않은 정적이 감돈다. 잘 차려진 식탁 앞에 앉은 도훈의 표정엔 불쾌한 기색이 서려있다. 매서운 눈빛이 향하는 곳은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수진과 경훈(김영재 분). 무슨 일인지 경훈의 팔을 토닥이는 수진의 분위기는 화기애애하다. 하지만 이어진 사진에서 망연한 표정으로 고민에 휩싸인 수진의 표정은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 방송되는 14회에서는 첫 만남의 순간으로 기억이 돌아간 도훈과 그를 지켜보는 수진의 또 다른 일상이 펼쳐진다. 수진의 노력에도 급변하는 도훈. 힘겨운 현실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수진에게도 빨간불이 켜졌다. 두 사람이 행복했던 일상을 다시 되찾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바람이 분다’ 14회는 오늘(9) 930JTBC에서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드라마하우스)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