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송중기, ‘아스달의 이방인’ 은섬

기사입력 [2019-05-15 10:28]

tvN ‘아스달 연대기송중기가 시놉시스부터 신비롭고 경이로운 느낌에 빠져들었던, 뜻깊은 출연 소감을 전했다.

 

0515 아스달연대기_송중기촬영소감 (2).jpg

    

자백후속으로 오는 61()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는다.

 

송중기는 아사혼(추자현)의 아들이자, 탄야(김지원)가 속해있는 와한족 일원으로 자라난 은섬 역을 맡았다. 극중 은섬은 사람인 아사혼과 뇌안탈 사이에서 태어난 이그트(사람족과 뇌안탈의 혼혈)로 와한족 사이에서 살아왔지만 남다른 용모와 능력, 성격을 지녀 이방인이 될 수밖에 없던 인물. 베일에 싸인 비밀스런 운명으로 극을 이끌어간다.

 

0515 아스달연대기_송중기촬영소감 (3).jpg

 

0515 아스달연대기_송중기촬영소감 (4).jpg

    

무엇보다 송중기는 아스달 연대기를 처음 접했던 순간에 대해 시놉시스를 받기 전 감독님과 작가님들이 작품 전체적인 분위기에 대해 설명해주셨을 때가 기억에 남는다. 처음 받은 느낌은 재미있는 옛날이야기를 들은 기분이었다라며 마치 어릴 적에 그리스 로마 신화를 처음 봤을 때의 신비하고 경이로운 느낌과 비슷했다라고 감회를 드러냈다.

 

더불어 송중기는 “‘아스달 연대기전체의 서사가 매우 흥미로웠고, 등장인물 모두 각자의 서사와 각자만의 색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놀라웠다아스달 연대기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특히 자신이 맡은 은섬에 대해서는 이 작품에서 가장 크게 성장해가는 인물로,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서 고민하고 마음 아파하면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자신이 살아가야 하는 방향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점이 크게 공감됐다은섬이 가지고 있는 아픔과 순수함을 표현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라는 포부를 덧붙였다.

 

0515 아스달연대기_송중기촬영소감.jpg

    

송중기는 이번 은섬 역을 통해 소년처럼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모습은 물론 아스달의 권력자 타곤(장동건)과 대립하는 강인한 전사로서의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 발산한다. 이에 송중기는 “‘아스달 연대기는 시대만 달라질 뿐 욕망, 야심, 그리고 본능 등 다양한 인간의 감정을 이야기하고 있다는 점에서 결국 사람이 사는 이야기라며 우리가 지금은 당연시 여기고 있는 것들이 이 당시에는 굉장히 신성하고 신비스러운 것들로 여겨지는 부분이 많은데 이런 원초적이고 순수한 지점들을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라며 자세한 부분은 작품을 통해 확인해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자백후속으로 오는 61일 토요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tvN)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마지..
  • [비하인드 무비스토리] `남자..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