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박시후-장신영, 대 저택 정원에서 마주치게 된 ‘법조계 선 후배’!

기사입력 [2019-01-10 10:49]

웅장한 정원에서 마주한 프로 법조 남녀!”

 

박시후-장신영이 공과 사 경계가 모호한 냉정과 열정 사이 투샷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01.jpg

 

오는27일 첫 방송을 앞둔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에서 각각 인생의 모든 초점이 복수를 향했지만 한 여자를 열렬히 사랑하게 되면서 복수마저 버리게 되는 열혈 검사 차우혁 역, 아버지의 강단과 어머니의 처세술을 꼭 닮은 거산그룹 장녀로서 집안 내에서 가장 상식적이며 바른 소리를 하는 태유라 역을 맡았다. 법조계 선후배 사이인 차우혁과 태유라는 복수와 사랑으로 얽힌 오묘한 관계를 형성, 극에 긴장감을 부여한다.


02.jpg

03.jpg

04.jpg


이와 관련 박시후-장신영이 웅장하게 잘 가꿔진 정원에서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같은 시선 다른 상념장면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차우혁이 거산 본가에 방문한 소식을 들은 태유라가 차우혁에게 잠시 이야기를 나누자고 다가서는 장면. 차우혁은 차분하고 덤덤한 눈빛으로 태유라를 대하는 반면, 어떤 일에도 묵묵히 상황을 직시하던 태유라는 불안감에 휩싸인 채 까칠한 표정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인다. 더욱이 이내 태유라가 눈물까지 글썽이는 널뛰는 감정 기복을 보이면서, 두 사람 사이에 숨겨진 이야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시후와 장신영은 바벨을 통해 첫 호흡을 맞추는 상황임에도 벌써부터 서로를 향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쫀쫀한 호흡을 선보이고 있는 터. 두 사람 모두 특유의 소탈한 성격답게 중간중간 수다도 떨면서 즐거운 분위기를 조성, 현장의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한편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 그리고 살인과 암투 속에 드러나는 재벌가의 탐욕스러운 민낯과 몰락을 그리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드라마이다. 127일 밤 1050분에 첫 방송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사진_바벨’)

이창세의 무비스토리 더보기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비트`
  • [비하인드 무비 스토리] `블랙..

김진환의 스타패션 더보기

  • [스타패션] `올 겨울은 롱코트..
  • [스타패션] `이 미모 실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