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감동 멜로 `그냥 사랑하는 사이`

기사입력 [2017-12-06 14:47]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감동 멜로  `그냥 사랑하는 사이`

6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이기우, 강한나, 원진아, 이준호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 분)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로,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강두와 문수의 치열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감독과 `비밀`의 유보라 작가의 만남만으로도 방송 전부터 드라마 마니아들의 기대를 받았던,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깊이 있는 연기 변신을 보여줄 이준호와 충무로가 주목하는 신예 원진아의 신선한 캐스팅으로 파격을 선사했다. 1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하문수 역에 낙점된 원진아는 드라마 출연 자체가 처음이다. 쉽지 않은 기회를 거머쥔 신예 원진아에게 뜨거운 기대와 관심을 모우고 있다.

주연을 맡은 이준호는 부담감보다는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주연을 맡은 소감이 어떻냐`는 질문에 `주연이 얼마나 책임감이 있어야 되는지 앞서 배우 활동을 하면서 느껴왔던 것 같다`고 입을 연 뒤 `하지만 작품이라는 것은 주연이 혼자 하는 것도 절대 아니고, 배우로서 참여하는 모든 선배님들과 동료분들이 함께 만들어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크게 부담이 있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걱정은 많이 된다. 내가 과연 작가님께서 써준 활자를 어떻게 풀어낼지`라고 말했다.

원진아 역시 `첫 드라마고, 갖고 있는 분량 자체가 많으니까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부담도 많이 되고 겁도 많이 났고 한편으로 설레면서 기대가 되기도 했다. 제가 어떻게 보일지, 사람들이 오직 저를 문수로 볼 수 있을지, 기대도 많고 걱정도 많이 됐다` 면서도 `오히려 현장에 왔을 때 분위기가 너무 좋고 드라마 제목처럼 따뜻한 분위기였다. 처음 했던 걱정들은 많이 없어진 상태다`고 말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는 11일 첫 방송 한다. (조병석 기자/news@isportskorea.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