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Home >  연예  >  전체보기
오구리 슌-후쿠다 유이치 `친구같은 배우와 감독`

기사입력 [2017-12-06 14:31]

오구리 슌-후쿠다 유이치 `친구같은 배우와 감독`

일본 배우 오구리 슌과, 후쿠다 유이치 감독이 6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열린 영화 ‘은혼’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오구리 슌은 영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의 흥행으로 높은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하고, `은혼`에서 `만찢남`으로 거듭난 일본의 스타 배우다. 오구리 슌은 극중 사무라이 정신을 간직한 은발의 무사 긴토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또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변태 가면` `용사 요시히코` 시리즈에서 독특한 병맛 연출로 많은 이들에게 큰 웃음을 안긴 연출자다. (김은규 기자/news@isportskorea.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