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연

곧 철쭉시즌, 철쭉과 진달래 구별하기

기사입력 [2018-04-14 18:39]

황매산02.jpg

철쭉군락. 

 

진달래꽃밭 산책.jpg

진달래 군락. 

 

4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철쭉이 고개를 내밀기 시작했다.

산지에서의 철쭉은 5~6월에 피기 시작하지만 도심 주변 야산에서는 4월중순부터 서서히 개화하기 시작했다. 

 

때문에 철쭉이 필때면 꽃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진달래꽃과 곧잘 혼동된다.

도심에서는 진달래가 거의 떨어졌지만 낮은 야산에서는 아직도 많이 피어있거나 떨어지면서 잎이 나기 시작한다.

고산지대에서는 진달래가 지는 시기와 철쭉이 피는 시기가 많이 겹친다. 

 

두견화, 참꽃으로도 불리는 진달래는 3~4월에 분홍색의 꽃이, 주로 5월에 피는 철쭉은 연분홍과 분홍꽃 또는 흰색꽃이 핀다. 

산지에서는 4중순부터 한달 정도 진달래와 철쭉이 함께 피어있는 경우가 많아 진달래와 철쭉을 구별하는 법을 알아두면 유익하다. 

 

진달래와 철쭉을 구별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잎이다.

진달래는 꽃이 먼저 핀뒤 꽃이 지면 그 자리에 잎이 나는 반면, 철쭉은 잎이 먼저 나온뒤 꽃이 핀다. 때문에 꽃만 피어있는 경우는 진달래, 잎이 많으면서 꽃도 함께 피어있는 경우는 철쭉으로 보면 된다.

 

2018-04-14 18.15.36.jpg

철쭉은 잎이 먼저나온뒤 꽃이 핀다.

 

20180403_173705.jpg

꽃이 떨어진뒤 잎이 나오는 개나리는 꽃이 떨어질때면 꽃이 떨어진 자리에서 나온 잎과 아직 피어있는 꽃이 함께 있어 철쭉으로 혼동되기도 한다.

 

2018-04-14 18.16.39.jpg

철쭉은 꽃에 주근깨같은 반점이 뚜렷하다.

 

20180403_173455.jpg

진달래는 꽃속에 반점이 거의 없다.

 

그런데 이 구별법은 진달래꽃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별 효과가 없다. 진달래는 꽃이 떨어지면서 잎이 돋아나기 때문에 꽃과 잎이 함께 있는 시기가 있다. 이때면 철쭉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럴 경우 꽃을 보면 된다.

철쭉은 꽃잎 안쪽에 자줏빛의 수많은 점들이 주근깨처럼 나 있다. 일종의 ‘깨순이’다.

반면, 진달래는 이 반점이 거의 안보일정도로 살짝 나있다.

 

꽃 철쭉 산행시즌이 시작된다. 산에갈 때 철쭉인지 진달래인지 헷갈릴땐 가까이 다가가 꽃을 보자. 꽃속에 반점이 많은 깨순이면 철쭉, 거의 안보일 정도로 희미하면 진달래다. (김순근 전문기자/chimak611@naver.com)

김창율의 사진여행 더보기

  • [사진여행] 꽃 촬영과 화면구성
  • [사진여행] 여행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