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Home >  라이프  >  라이프
공항철도, 설 연휴기간 특별수송대책 마련 했다.

기사입력 [2019-01-29 16:28]

공항철도는 설날 당일(5일)부터 연휴 마지막날(6일)까지 이틀 동안 막차운행구간을 연장하고, 임시열차를 추가로 투입하여 설 연휴기간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사진] 190129_마곡대교 공항철도 겨울.jpg

 

오는 5일, 6일 공항으로 입국하는 귀경객의 교통편의를 위해 인천공항2터미널역 막차시간을 기존 23시 50분에서 01시 15분으로, 서울역은 00시 00분에서 01시 06분으로 연장한다.
인천공항2터미널역을 기존에 23시 50분에 출발하여 디지털미디어시티역까지 운행하던 막차를 연장하여 서울역까지 운행한다. 이 열차의 서울역(종착역) 도착시각은 00시 56분이다. 또한 추가된 임시열차는 인천공항2터미널역을 01시 15분에 출발하여 02시 21분에 서울역에 도착한다.

 

[포스터] 190129_설 연휴 공항철도 연장운행 안내.jpg

 

서울역에서는 기존에 00시 00분에 출발하여 검암역까지 운행하던 막차를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 운행하고, 인천공항2터미널역(종착역) 도착시각은 01시 06분이다. 추가된 임시열차는 서울역을 01시 06분에 출발하여 02시 12분 인천공항2터미널역에 도착한다.

 

공항철도 김한영 사장은 민족의 대명절인 설을 맞아 고향방문과 가족여행을 즐기며 행복한 연휴를 보내는데 공항철도가 보탬이 되고자 이번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객의 안전이 최상의 서비스임을 명심하고, 사전 점검을 통해 안전한 열차운행을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항철도는 연휴기간 동안 이례 상황 발생에 대비하여 각 분야별로 비상대응반을 운영하고,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의 탑승수속 카운터를 기존의 2배 규모인 최대 16개까지 확대 운영한다. (김혜숙 기자/news@isportskorea.com)  

 

김창율의 사진여행 더보기

  • [사진여행] 형상이 다채로운 ..
  • [사진여행] 만추의 억새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