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프  > 
[한국의 기암] 인왕산 `기차바위`

기사입력 [2018-09-14 16:12]

IMG_1072.JPG

IMG_1066.JPG

인앙산 아래에서 바라본 기차바위.  아찔하면서도 웅장하다.

 

한양도성길 인왕산 구간은 기암이 많기로 유명하다. 특히 도성길 백악산에서 자하문고개의 창의문으로 하산할 때 멀리 인왕산 구간이 한눈에 들어오는데 가파른 경사길을 구불구불 올라가는 성벽이 바위들과 어울려 장관이다. 특히 산 오른쪽 능선 상층부가 온통 넓은 암반이어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바위는 창의문에서 자하문고개 도로를 건너 인왕산 구간으로 접어들면 능선의 하얀 암반부위가 더욱 또렷히 들어온다.

떨어지면 말 그대로 ‘최소 사망’일 정도로 가파른 바위 낭떠러지다. 그런데 놀랍게도 사람이 갈수 없을 것 같은 이 바위위로 사람들이 줄지어 지나가는 모습이 보인다. 너무나 한가롭게..

 

저토록 가파른 바위 위로 어떻게 사람이 다닐까 하는 궁금증에 성벽을 따라 오르다보면 ‘기차바위’라고 적힌 이정표가 오른쪽을 가리킨다. 인왕산 구간을 올라오면서 바라본 그 아찔한 바위가 바로 기차바위다. ‘기차바위’라는 이름을 보니 좌우로 길게 뻗어있는 있는 모양새가 긴 기차처럼 느껴진다.

 

기차바위 정상에 다다르니 바위위로 등산로가 나 있다. 안전을 위해 바위에 양쪽으로 밧줄길을 만들어 놓았는데 길게 뻗은 길이 마치 기차처럼 보인다. 이곳을 지나는 사람들을 산아래에서 바라보면 마치 아찔한 바위 위를 걷는 것처럼 보이는 셈이다.

 

IMG_1107.JPG

IMG_1094.JPG

IMG_1093.JPG

길게 뻗은 바위위를 줄지어 가는 모습이 기차를 닮았다고해서 기차바위가 됐다.

 

서울 노원구, 경기 의정부와 남양주 시계에 있는 수락산에도 기차바위가 있다. 가파른 경사로 뻗어내려간 바위 위가 등산로여서 산행객들은 밧줄을 잡고 차례로 내려가기 때문에 이 모습이 마치 기차처럼 보여 기차바위가 됐다. 밧줄을 잡고 내려가는 사람들은 기차바위에서 “칙칙폭폭~”을 외치며 하산하기도 한다.

 

이처럼 인왕산 기차바위도 너비 1m 정도의 밧줄길이 길게 뻗어 있고 이 곳을 산행객들이 줄지어 오고가는 모습이 마치 기차처럼 보인다. 산 아래에서 바라보면 바위가 기차처럼 길게 생긴 탓도 있지만 수락산 기차바위처럼 길게 줄지어 오가는 모습에서 ‘기차바위’라는 이름이 붙여진 듯 하다. (김순근 전문기자/chimak611@naver.com)

김창율의 사진여행 더보기

  • [사진여행] 만추의 억새촬영
  • [사진여행] `콕 보루(Kok-B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