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한국의 기암] 사랑이 느껴지는 바위

기사입력 [2018-03-19 10:08]

바라만 봐도 가족간 사랑이 느껴지는 바위가 있다.

 

20171010_뽀뽀바위.jpg

 

설악산 설악동에서 비선대로 가는 계곡변에 크고 작은 두 바위가 맞닿아 있는 곳이 있다. 동물 형상을 닮은 두 바위가 얼굴을 맞대 듯 살짝 붙어있다. 아기돼지와 엄마돼지를 닮았다고 보는 이들이 많다.

마주보듯 맞닿아 있는 두 바위 모습이 마치 어미가 새끼에게 사랑을 듬뿍담아 뽀뽀를 해주는 모습이어서 일명 ‘뽀뽀바위’로도 불린다.

 

속리산 조는 아이바위.jpg

 

속리산에도 가족간 사랑이 느껴지는 바위가 있다. 큰 바위와 작은 바위 사이에 또다른 작은 바위가 끼어있는데, 얹혀있는 이 작은 바위가 신의 한수. 아이 머리 형상을 닮아 마치 엄마 등에 업힌 아이 모습을 연상케 한다.

머리를 엄마 등에 기댄 모습이  평온하게 졸고 있는 아이 모습이다.

보는 이들도 “고 녀석 아주 잘 자네”라고 말을 던질 정도다. (김순근 전문기자/chimak611@naver.com)

 

김창율의 사진여행 더보기

  • [사진여행] 꽃 촬영과 화면구성
  • [사진여행] 여행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