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잠진도 연륙도로, 같은 장소 다른 느낌의 낭만도로

기사입력 [2017-11-29 11:41]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서 무의도로 갈 때 잠진도라는 선착장에서 배를 타게 된다.

 

잠진도는 본섬인 영종도 거잠포쪽과 연륙도로로 이어져 있다. 교각을 세운 일반 다리 형식이 아니라 바닷물이 드나들도록 통로만 여러개 만들어놓은 일종의 제방도로다. 

 

이 잠진도로 가는 이 연륙도로는 썰물때면 양쪽으로 갯벌이 펼쳐지지만, 밀물때는 물이 차 올라 바다 한가운데를 걷는 느낌이다. 특히 백중사리 등 바닷물이 많이 들어오는 시기에는 도로위로 바닷물이 넘쳐 도로가 통제되는 경우도 있다.

 

IMG_0750.JPG

밀물로  바닷물이 들어온 연륙도로. 마치 바다 한가운데를 걸어가는 느낌이 든다.

 

IMG_0532.JPG

물이 빠진 썰물때 모습. 넓게 드러란 갯벌이 물이 찼을때와 전혀 다른 느낌이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갯벌이 펼쳐지는 썰물때보다 물이 차오를때가 더 운치가 있다는 이들이 많다.

도로 주변으로 바닷물이 찰랑거려 바다위를 걷는 기분을 안겨주는데다 좌우로 거잠포구앞 바다와 마시란해변이 펼쳐져 주변 경관도 아름답기 때문.

특히 노을이 질때면 낭만적인 분위기가 물씬 감돈다.

 

때문에 먹거리타운이 밀집된 거잠포구에서 연륙도로를 거쳐 잠진도선착장까지 15분여분 거리를 거닐며 데이트를 하는 연인들의 모습이 자주 눈에 띈다. 

 

이 연륙도로는 영화와 드라마 등에 촬영지로 자주 등장하는데 최근에는 OCN드라마 ‘블랙’에서 고아라(하람역)가 노을을 배경으로 연륙도로를 걸어가는 장면과 거잠포앞 무인도인 매랑도와 사렴도를 배경으로 거잠포에서 연륙도로로 이어지는 해안도로를 걸어가는 장면이 촬영됐다. 

 

잠진도는 공항철도 인천공항역에서 무료로 운행되는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를 타고 용유역에 내려 거잠포구쪽으로 가면 된다.

인천공항 버스승강장에서 잠진도로 곧장가는 버스(222번)도 있다. (김병현 기자/chimak611@naver.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