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칼럼

Home >  SK칼럼
[배우극장] `자기관리가 뛰어난 팔방미인` 김희애

기사입력 [2018-03-09]

20070621094941001.jpg

 

얼마전 김희애는 어느 TV의 예능프로그램에 등장했습니다. 자신이 출연한 스릴러 영화 사라진 밤’(2018, 이창희 감독)의 홍보를 위해서였습니다. ‘사라진 밤에서 함께한 김상경 김강우 등 배우들과 나란히 앉아 그녀는 오랜만에 영화 사라진 밤에 출연하게 된 배경을 비롯해서 촬영하면서 겪었던 여러 에피소드들을 유쾌하게 얘기했습니다. 흥미로운 사실은 35년에 걸쳐 활발하게 연기생활을 해왔던 그녀가 정작 영화에는 사라진 밤까지 포함해 겨우 8편 밖에 출연하지 않았다는 점이었습니다.

 

하이틴 시절부터 영화와 TV드라마, 방송 MC, 가요프로그램의 DJ, 심지어는 가수까지 그야말로 전천후 엔터테이너로 살아오느라 영화에는 그다지 많은 시간을 할애하지 못했던 것으로 생각됐지요. 하지만 그건 아니었습니다. 그녀는 늘 새로운 연기에 대한 갈망을 갖고 살아왔는데, 그 갈망을 충족시켜줄만한 작품들이 TV드라마쪽에서 계속됐기 때문이라는 설명이었습니다.

 

그래선가요? 김희애는 그 어느때보다도 사라진 밤에 대해 강변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그 방송 프로그램 외에도 그녀는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사라진 밤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드러냈습니다. ‘사라진 밤의 출연을 통해 예전과 다른 영화작업의 매력에 흠뻑 빠진 것 같았습니다.

 

스릴러 장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시나리오를 읽어내려 갈수록 무서움보다 호기심이 더 커지더라구요. 한번에 쭉 읽게 하는 힘이랄까, 결과를 예측할 수 없으니까 끝까지 시나리오를 손에서 못 놓겠더라구요

김희애는 사라진 밤의 시나리오에 푹 빠졌다고 했습니다. 놀라운 것은 그녀에게 맡겨진 설희라는 인물은 처음부터 시체로 등장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출연분량 역시 회상신에서 등장하는 정도니까 김상경과 김강우에 비해 현저하게 적은 편이었는데도, 그녀는 흔쾌히 사라진 밤의 일원으로 합류했던 겁니다. ‘설희의 캐릭터가 김희애의 연기 갈망을 일깨웠다고나 할까요. 그녀 스스로 매력적인 캐릭터라면서 매우 흡족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실제로 영화 개봉 이후 관객들도 생각지도 못했던 김희애의 반전 매력에 높은 점수를 주었습니다. 영화 속에서 자신을 죽인 남편으로 등장하는 연하남 김강우와의 호흡도 멋졌습니다. 이미 JTBC드라마 밀회’(2016)에서 유아인과, 아내의 자격에서 이성재와 연하남 로맨스를 감칠맛 나게 그렸던 그녀의 연기 내공이 다시한번 유감없이 발휘됐습니다.

 

김희애_25.jpg

김희애_34.jpg

김희애_07.jpg

김희애_15.jpg

1990년대 초, 신인탤런트 시절의 김희애 인터뷰(스포츠코리아 사진DB).

  

김희애는 헤화여고 1학년때 영화 스무해 첫째날’(1983, 조명화 감독)에 단역으로 출연한 이후 내 사랑 짱구’(1984, 유진선 감독), ‘불의 회상’(1984, 조명화 감독), ‘영웅 돌아오다’(1987, 조금환 감독) 등에 연속적으로 출연하면서 조금씩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그녀의 출연 영화들이 그다지 호평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자칫하면 꽃봉오리를 피워보지도 못하고 스러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이때 그녀에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 준 것이 TV드라마였습니다. 그녀를 여주인공으로 캐스팅한 KBS TV드라마 여심’(1986)에서의 호연으로 그녀는 방송관계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받았습니다. 이어서 황신혜와 주연으로 나섰던 KBS TV드라마 애정의 조건’(1987)에서도 역시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면서 안방극장의 히로인 등극을 예감케 했습니다.

 

이후 그녀가 영화보다 TV드라마쪽에서 승승장구하게 된 것도 이러한 상황에 기인했기 때문입니다. 즉 데뷔작인 영화에서부터 연이어 출연한 몇 편의 영화들이 주목을 받지 못한 데 반해 TV드라마들은 출연하는 작품들마다 방송관계자들과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니까요.

 

김희애_30.jpg

1996년 김희애 결혼식 당시의 신부대기실.

 

1990년대 방송가에서 한때 일컬어지던 여주인공 트로이카에 최진실과 채시라에 이어 김희애도 당당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도그럴것이 그녀가 출연한 TV드라마들은 늘 화제를 낳았습니다. 1990년대 최고의 인기 작가(주찬옥)와 연출가(황인뢰)의 콤비 작품으로 기대를 모았던 MBC TV드라마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1990)에서 김희애는 대선배 김혜자 송재호 등과의 빼어난 연기앙상블로 찬사를 한몸에 받았습니다.

 

그녀의 연기력에 대해서는 온 방송가에 소문이 자자했습니다. 굵직굵직한 기획으로 제작되는 TV드라마에는 어김없이 그녀가 첫 번째 주인공으로 꼽혔습니다. 곽지균 감독의 영화로도 빅히트했던 겨울 나그네KBS TV드라마로 리메이크될 때도 그녀는 맨 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주로 MBC TV에서 활동했던 그녀의 이력도 문제가 되지 않았던 거지요.

 

사실 당시 그녀의 TV드라마 이력을 살펴보면 거의 쉴 틈이 없었던 걸 알 수 있습니다. 심지어는 장안의 화제로 떠올랐던 MBC TV드라마 아들과 딸’(1992)폭풍의 계절’(1993)의 경우에는 연속 출연의 진기록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아들과 딸에서 후남이란 인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그녀는 드라마 종영(199359) 사흘 뒤(1993512), 새롭게 시작하는 드라마 폭풍의 계절에서 최진실과 사촌 자매지간으로 출연했습니다.

이처럼 동분서주하는 그녀에게 방송사는 연말 시상식에서 MBC연기대상의 대상을 안겨주었고, 또 백상예술대상에서도 TV부분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며 상종가 위상을 드높였지요.

 

김희애_01.jpg

   영화 '101번째 프로포즈'(1993년, 오석근 감독)의 시사회에 참석한 김희애. 

 

김희애에게 1993년은 그야말로 눈 코 뜰 새 없이 바빴던 해였습니다. TV드라마 뿐만 아니라 1987년 이후 처음으로 영화에도 출연을 했으니까요. 일본에서 동명의 TV드라마로 엄청난 반향을 불러 일으켰던 ‘101번째 프로포즈’(1993, 오석근 감독)의 여주인공으로 문성근과 함께 오랜만에 스크린연기를 펼쳐보였습니다. 99번 퇴짜를 맞은 노총각(문성근)100번째 상대인 첼리스트로 나와서 도회적인 여성미를 발산하며 남성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습니다. 당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블록버스터 주라기 공원과 같은 날 개봉하는 바람에 흥행면에서 좀 손해를 봤습니다만 그래도 20만명의 관객을 동원, 영화팬들에게 그녀 특유의 매력을 충분히 어필할 수 있었지요. 그런데 그후엔 또다시 스크린에서 그녀의 모습을 만나기 어려웠습니다.

 

그녀를 스크린에서 다시 만나게 된 것은 정확하게 ‘101번째 프로포즈이후 21년만의 일이었습니다. 학교에서의 따돌림으로 자살한 딸의 죽음과 맞닥뜨린 엄마의 이야기를 담은 우아한 거짓말’(2014, 이한 감독)에서 그녀는 딸의 죽음 이후에도 전과 다름없이 살기 위해 짐짓 애쓰는 엄마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거의 민낯으로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그럼에도 그녀의 감정 연기는 스크린을 꽉 채웠습니다. 보는이들의 누선을 자극했음은 물론이지요.   

 

20070328151410004.jpg

2007년 김희애 인터뷰.

 

결혼(1996)과 두 번의 출산으로 잠깐의 공백기가 있었지만, 그녀는 오히려 가정의안정으로부터 연기의 동력을 더욱 얻은 듯 보입니다. 주로 TV드라마였지만 그녀가 펼쳐보이는 연기세계는 성숙을 넘어 완숙의 경지에 이르렀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러한 여유와 완숙미가 그녀로 하여금 과거보다 훨씬 자유롭게 스크린 나들이에 나서게 한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우아한 거짓말에서의 연기 호평에 용기를 얻은 그녀는 1960년대 무교동 음악다방을 무대로 전설적인 통기타 가수들의 사랑과 음악인생을 담아낸 영화 쎄시봉’(1994, 김현석 감독)에서도 열연했습니다. 연기 인생 30년을 넘긴 그녀에게서 어쩌면 그렇게 20대의 청초한 순수미가 자연스럽게 배어나오는지요. 최근 그녀가 연하남과의 파격 로맨스나 액션 연기에도 도전하고 있는 것 역시 이러한 여유와 자유로움에서 비롯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나이가 들어도 사랑의 감정은 그대로잖아요. 60, 70대가 되면 사랑을 못느끼나요? 그렇지 않잖아요. 그러니까 사랑의 의지를 얼마든지 연기로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어느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멜로연기에 대한 그녀의 생각입니다. 자기 관리에 뛰어난 그녀의 자신감이 물씬 묻어나지요. 아마도 그녀는 60, 70대가 되어도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대중과 호흡을 같이하는 배우로 남아있을 겁니다. (이창세 영화기획 프로듀서/news@isportskorea.com)

 

20070611150404006.jpg

2007년 김희애.

 

20080101001224509.jpg

'2007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희애. 

 

20080424173258900.jpg

2008년 ‘제44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김희애. 

 

20080919104517997.jpg

2008년 김희애.

 

20100410134846710.jpg

‘2010 한국골프종합전시회-던롭 사인회’에 참석한 김희애. 

 

20110215163859374.jpg

2011년 드라마 `마이더스` 촬영현장에서 윤인혜 역의 김희애(왼쪽)와 김도현 역의 장혁(오른쪽 뒷모습)의 리허설 장면.  

 

20140218114154136.jpg

영화 `우아한 거짓말'(2014년, 이한 감독)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김희애가 즐겁게 포즈를 취해 보이는 모습. 

  

20150729152611262.jpg

2015년 SBS 드라마 `미세스 캅` 제작보고회에서 참석한 김희애.  

 

20170323202446717.jpg

2017년 셀린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기념 행사에 참석한 김희애. 

 

20180228160549455.jpg

2018년 영화 `사라진 밤`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김희애가 환한 웃음을 짓고 있다.

 

20180228173144219.jpg

영화 `사라진 밤`(2018년, 이창희 감독)의 스틸 컷(사진_씨네크루(주)키다리이엔티).